적정 외환보유고 논란보다 유지 관리가 중요하다
플레이아이콘

연구보고서

경제

[경제주평]

적정 외환보유고 논란보다 유지 관리가 중요하다

  • 저자

    이부형, 이형석
  • 발간일

    2022-08-19
  • 페이지

    12
  • 조회수

    18,557
#경제주평
#금리
#금융
#환율
요약 내용

[경제주평 22-10호] 

■ 적정 외환보유고 논란보다 유지 관리가 중요하다 

■ 개요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 불안정성이 커진 가운데 원화 환율 변동성 확대, 주요 대외거래 수지 악화 등에 따라 적정 외환보유고 논란이 점증하고 있다. 시장전망에 의하면, 올해 연말까지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는 4%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존재해 한·미 기준금리 역전으로 원/달러 환율 변동성 확대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편, 무역수지 및 경상수지 등 주요 대외거래 수지가 악화되고 있는 것도 외환보유고 감소 압력을 높이는 요인이 되고 있다. 무역수지는 올해 7월까지 누적 152.5억 달러 적자를 기록하면서,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만에 연간 적자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이다. 경상수지의 경우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지난해 417.6억 달러의 59.3% 수준인 247.8억 달러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본 보고서는 최근 국내 외환보유고 현황을 살펴본 이후 주요 기관(IMF, BIS)의 적정 외환보유고 추정 방식을 이용해 국내 적정 외환보유고를 추정하고, 이에 대한 정책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URL을 복사하시겠습니까?

공유하기